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해바라기처럼

김문옥목사

사랑을 담을 수 없어 말없이 침묵으로 미소 짓는 그대

사랑을 말할 수 없어 마음으로 고백하는 그대

수 많은 말들을 하고 파 하면서도

가슴속에 찻잔이 되어 하늘을 보는 이여

오늘도 밝은 태양은 하늘 가운데서 세상을 비추고 있습니다

이럴 때 고추잠자리가 하늘을 휘감고

멀리서 뭉게구름이 둥실둥실 춤을 추고

무지개는 오색으로 세상을 색칠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면 우리 마음은 파아란 하늘이 될 수 있을텐데....

 

사랑하는 이여

얼굴에 담은 그대의 미소 속에 숨어있는 진실은 마음속의 슬픔을 말하는 것 같군요.

그래요 언제나 세상을 그렇게 밝게 맑게 살 수 있다면 우리는 얼마나 행복할까요?

그런데 오늘도 이른 아침에 눈을 뜨는 순간 불행을 겪는 이도 있을 것이고

아픔을 노래하는 이도 있을 것이고 행복에 겨워 종달새처럼 노래하는 이도 있겠지요.

하지만 모두가 다 똑 같은 인생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기뻐도 행복해도 조금은 슬프고 아파도 인생의 희로애락은 정체되어 잇는 것이 아니라

돌고 도니까요.

 

하지만 우리 인생은 세상의 한 정점을 찍기 위해 살고 있으니 얼마나 힘에 겨울까요.

세상의 모든 것들은 어느 정도 채울 수 있다고 말하지만 세상에 채울 수 없는 것이 있으니 그것이 사람의 마음이니...

무엇으로도 어떤 것으로도 채울 수 없는 마음, 그것이 우리지요

그렇기에 때론 지쳐도, 때론 힘겨워도 때론 슬프고 아파도

그 모습 그대로 그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은 크나큰 보석이지요.

기뻐도 함께 하고 슬퍼도 함께 하고 외롭고 지쳐도 함께하는 소중한 사람.

오늘도 하루를 주님만을 향하여 시선을 맞추는 해바라기가 되기를.

 

16 나의 삶에 당신이 있기에--김문옥목사 2018.11.14
15 그날까지--김문옥목사 2018.11.14
14 곁에 있어 감사한 사람--김문옥목사 2018.11.14
13 괜찮나요--김문옥목사 2018.11.14
김문옥담임목사 - 해바라기 2018.09.04
11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의 수고 2018.02.04
10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2018.01.27
9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 2018.01.14
8 김문옥 담임목사 - 2018년에는... 2018.01.08
7 김문옥 담임목사 - 내 어머니 2018.01.02
6 김문옥 담임목사 -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2017.10.05
5 김문옥 담임목사 - 이해합니다 2017.10.05
4 김문옥 담임목사 - 애가 2017.10.05
3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하는 성도님에게 2017.10.05
2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하고 사랑하는 성도님 2017.10.05
1 김문옥 담임목사 - 가을의 문턱에서 2017.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