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힘이 들면 어때

그래도 하늘 바람이 있는데

외로우면 어때

가을 비가 있는데

고독하면 어때

메마른 가지에 붙어 아직은 친구라 부르는 네가 있는데

삶이 지치면 어때

하늘위에 떠 있는 검은 구름이 있는데

마음이 공허하면 어때

강물 위에 떠 있는 종이배가 있는데

슬퍼 눈물 속에 가슴이 젖어 있으면 어때

이것이 삶이라고 하는데

 

두 어깨 위에 내려앉은 삶의 십자가를 포기할 수 없어

손에 움켜쥔 나만의 사연을 허공에 뿌릴 수 없어

하늘을 세며 별빛을 세어보네

지친 바람사이로 스쳐가는 삶의 향 내음이

추억의 길을 찾아 나서게 하네

자꾸만 지워지지 않는 옛 추억의 영상이

심연의 파고를 치게 하지만

그래도 현실의 눈을 감을 수 없어

늪 속에서 허위적거리는 어린 양 한 마리

하늘을 향해 울부짖으며 절규하네

과거가 아니라 현실에서 잃어버린 나를 찾고 싶어!’

외치며 미로의 늪에서 몸부림 쳐 보네

 

가쁜 쉼을 몰아쉬며

마지막의 삶의 불꽃을 집혀 영혼을 태워보네

갈망의 눈망울 사이로

뿜어내는 생의 거룩한 정기를 모아

이대론 포기할 수 없어! 이대론 포기할 수 없어!’

눈물의 메아리 속에 지친 세상을 가슴에 담아보네

자꾸만 주저앉아 거친 숨소리가 나를 지치게 해도

광야의 골고다 십자가를 바라보며

나보다 더 슬픈 영혼으로 방황하는 세상에

심장의 밝은 빛을 비추리

다시 타오를 그날까지

 

16 나의 삶에 당신이 있기에--김문옥목사 2018.11.14
그날까지--김문옥목사 2018.11.14
14 곁에 있어 감사한 사람--김문옥목사 2018.11.14
13 괜찮나요--김문옥목사 2018.11.14
12 김문옥담임목사 - 해바라기 2018.09.04
11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의 수고 2018.02.04
10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2018.01.27
9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 2018.01.14
8 김문옥 담임목사 - 2018년에는... 2018.01.08
7 김문옥 담임목사 - 내 어머니 2018.01.02
6 김문옥 담임목사 -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2017.10.05
5 김문옥 담임목사 - 이해합니다 2017.10.05
4 김문옥 담임목사 - 애가 2017.10.05
3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하는 성도님에게 2017.10.05
2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하고 사랑하는 성도님 2017.10.05
1 김문옥 담임목사 - 가을의 문턱에서 2017.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