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창가에

비추는 적막함

거리를 정복한

무법자들의 엔진 소리

바람은 살포시

외로움을 몰고 온다

곤한 하루 하루

조용히 쇼파에 앉아

긴 숨을 몰아 내쉬어 본다

 

눈은

공허한 창밖을 갈망하고

머리는

그 공허를 채우려 처연하다

가슴은

비움을 위해 치열한데

 

나의

영혼 속 새겨진 수 많은 별들은

내일의 꿈이 된다

바로

당신이 나의 별, 나의 꿈.

내일

희망을 실은 무지개가 되어 보자.

 

36 우리는 -김문옥목사 2020.12.22
35 구습 -김문옥목사 2020.12.22
34 가을에 띄우는 편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3 작은 천조각들이 모여 세워가는 게 교회다 -김문옥목사 2020.12.22
32 고마운 사람을 보내면서 -김문옥목사 2020.12.22
31 아버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0 명절이면 -김문옥목사 2020.12.22
29 꿈이 있다는 건... -김문옥목사 2020.12.22
28 부르고 싶은 아름다운 이름 - 김문옥목사 2020.12.22
27 대지 위에 노을은 내일을 갈망한다.-김문옥목사 2019.07.15
26 우리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나-김문옥목사 2019.07.15
25 당신을 향한 외침 -김문옥목사 2019.07.15
24 목련-김문옥목사 2019.07.15
23 마흔의 향기-김문옥목사 2019.07.15
22 부활... 이것을 네가 믿느냐?... -김문옥목사 2019.07.15
21 만약 지금 당신이 손에 쥐고 있는 것이 있다면 -김문옥목사 2019.07.15
20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 김문옥목사 2019.01.26
19 한 해가... -김문옥 목사 2019.01.09
18 이해와 인정 - 김문옥 목사 2018.12.09
희망 예찬--김문옥 목사 2018.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