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그래요..

당신의 삶이 그렇게 처절하게 힘든 걸 압니다.

맞아요.

당신이 지고 있는 세월의 멍에의 고통을 압니다.

알아요.

그렇게 힘들어도 울 수 없는 당신 맘을...

이해해요.

그리 살아도 어느 어께에 쉴 수 없는 고독함을...

하지만...

모든 걸 이해해도 당신 삶은 바뀌지 않습니다.

알잖아요.

누가 대신 해 줄 수 없는 선택의 공간을...

인정하잖아요.

함께 가 줄 수는 있어도 대신 살아줄 수 없음을...

느끼잖아요..

그래서 더욱 그렇게 사는 모습 싫어지는 것을...

그렇지만.

포기할 수 없잖아요. 이런 삶에 잘 살아 보고 싶은 불타는 오기기 있기에...

그래서.

걸어 갈 거잖아요. 반드시 행복의 좋은 그때가 온다는 것을 믿고 있기에...

그럼으로.

다시 일어서야죠. 후회하지 않고 달려가는 꿈의 수레바퀴에 기름칠을 해야 하기에...

그날.

모든 슬픔이 기쁨이 되어 있을 바로 그날 당신은 웃고 있을 겁니다.

그렇게.

살아 온 길이 결코 후회 없는 길이었기에 웃을 겁니다.

당신이 걸어 온 삶이 결코 후회 할 수 없기에 웃을 겁니다.

그리고.

그런 당신을 인정해 줄 겁니다. 잘 살았다고 축복해 줄 겁니다.

많이 이루지 못했어도, 많이 가지지 못했어도, 많이 누리지 못했어도...

그렇게

잘 살아온 당신을 축복해 줄 겁니다.

그러니..

일어나세요. 그날 그때까지 우리 함께 가야 하잖아요.

다시 걸어 보세요. 그래야 함께 꾸었던 꿈을 이룰 수 있잖아요.

이제.

손을 잡으세요. 결코, 결단코 우리 손 놓지 말고 그 꿈을 이루어가야지요.

 

 

 

36 우리는 -김문옥목사 2020.12.22
35 구습 -김문옥목사 2020.12.22
34 가을에 띄우는 편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3 작은 천조각들이 모여 세워가는 게 교회다 -김문옥목사 2020.12.22
32 고마운 사람을 보내면서 -김문옥목사 2020.12.22
31 아버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0 명절이면 -김문옥목사 2020.12.22
29 꿈이 있다는 건... -김문옥목사 2020.12.22
28 부르고 싶은 아름다운 이름 - 김문옥목사 2020.12.22
27 대지 위에 노을은 내일을 갈망한다.-김문옥목사 2019.07.15
26 우리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나-김문옥목사 2019.07.15
25 당신을 향한 외침 -김문옥목사 2019.07.15
24 목련-김문옥목사 2019.07.15
23 마흔의 향기-김문옥목사 2019.07.15
22 부활... 이것을 네가 믿느냐?... -김문옥목사 2019.07.15
21 만약 지금 당신이 손에 쥐고 있는 것이 있다면 -김문옥목사 2019.07.15
20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 김문옥목사 2019.01.26
19 한 해가... -김문옥 목사 2019.01.09
이해와 인정 - 김문옥 목사 2018.12.09
17 희망 예찬--김문옥 목사 2018.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