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함께 꿈을 꾸자 해놓고

어디에 계십니까?

함께 꿈을 만들자 해놓고

어디로 가셨습니까?

함께 꿈을 나누자 해놓고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계십니까?

그토록 굳게 약속한 외침이 허공속에

티가 되어 사라질 줄은 예전에 몰랐습니다.

그렇게 수줍은 눈망울로 고백하던 사연이

세상에 재가 될 줄은 몰랐습니다.

 

가녀린 가슴으로 말하기에 믿었건만

이제는 보이지 않는 숨은 그림이 되어버렸고

세상의 미로속에서 끝없는 방랑자가 되어

삶이 지쳐 혼자서 거친 숨을 몰아쉬는 이여

두 손에 움켜쥔 당신의 보석들을 보십시오

몸부림치며 움켜쥐어도 자꾸만 미끄러지는

당신의 욕망을 보십시오.

멍하니 한쪽 구석을 바라보며 스스로 자위하며

용기의 희망을 불어넣어 보지만 끝내

광야를 뒹구는 굶주림에 지친 영혼이 되어 있으니

당신은 불행한 사람입니다.

당신은 고독한 나그네입니다.

 

이젠 그 누구도 곁에 있지 않아

혼자서 세상의 모퉁이를 서성이는

당신은 애처로운 영혼입니다.

눈물 닦아 가슴을 씻으며

한숨 불어 욕망의 찌꺼기를 태우고

로뎀의 그늘가로 돌아오십시오

당신을 위해 구운 빵과 마실 물을 준비했으니

그리고 희망을 노래하는

하늘의 노래가 되십시오.

 

27 대지 위에 노을은 내일을 갈망한다.-김문옥목사 2019.07.15
26 우리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나-김문옥목사 2019.07.15
당신을 향한 외침 -김문옥목사 2019.07.15
24 목련-김문옥목사 2019.07.15
23 마흔의 향기-김문옥목사 2019.07.15
22 부활... 이것을 네가 믿느냐?... -김문옥목사 2019.07.15
21 만약 지금 당신이 손에 쥐고 있는 것이 있다면 -김문옥목사 2019.07.15
20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 김문옥목사 2019.01.26
19 한 해가... -김문옥 목사 2019.01.09
18 이해와 인정 - 김문옥 목사 2018.12.09
17 희망 예찬--김문옥 목사 2018.11.21
16 나의 삶에 당신이 있기에--김문옥목사 2018.11.14
15 그날까지--김문옥목사 2018.11.14
14 곁에 있어 감사한 사람--김문옥목사 2018.11.14
13 괜찮나요--김문옥목사 2018.11.14
12 김문옥담임목사 - 해바라기 2018.09.04
11 김문옥 담임목사 - 사랑의 수고 2018.02.04
10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 2018.01.27
9 김문옥 담임목사 - 돌아보면 2018.01.14
8 김문옥 담임목사 - 2018년에는... 2018.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