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기억하겠습니다.

 

소중한 사람으로

 

그리운 사람으로

 

가슴 속 깊은 곳에 담아 놓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들어내지 않고 섬기던 그 손길을

 

나타내지 않고 남긴 그 흔적들을

 

마음 속 깊은 곳에 담아 놓겠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다시 만날 그 날을

 

함께 꿈을 이루어 갈 그 때를

 

그리고 함께 걸어 갈 그 길을

 

날을 세며 달을 세며 기다리겠습니다.

 

 

 

정성을 담아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고맙고 감사하다구...

 

그리고

 

많이 위로가 되었다구...

 

그래서

 

정녕 잊지 못하겠다구...

 

그러므로 다시 만날 그 날을 손꼽아 기다린다구...

 

 

 

당신의 굽어진 허리 사이로 섬기던 그 사랑

 

당신의 미간 사이의 해맑은 그 웃음

 

당신의 거친 두 손의 그 헌신

 

모든 걸 알고 있습니다.

 

 

 

선하신 하나님이

 

신실하신 주님이

 

긍휼하신 여호와께서

 

외롭지 않게 함께 하실 것입니다.

 

어디 있든지

 

어떤 상황에도

 

하나님은 당신의 손을 잡고

 

인생 길을 동행하여 주실 것입니다.

 

 

 

 

 

36 우리는 -김문옥목사 2020.12.22
35 구습 -김문옥목사 2020.12.22
34 가을에 띄우는 편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3 작은 천조각들이 모여 세워가는 게 교회다 -김문옥목사 2020.12.22
고마운 사람을 보내면서 -김문옥목사 2020.12.22
31 아버지 -김문옥목사 2020.12.22
30 명절이면 -김문옥목사 2020.12.22
29 꿈이 있다는 건... -김문옥목사 2020.12.22
28 부르고 싶은 아름다운 이름 - 김문옥목사 2020.12.22
27 대지 위에 노을은 내일을 갈망한다.-김문옥목사 2019.07.15
26 우리는 무엇을 위해 살아가나-김문옥목사 2019.07.15
25 당신을 향한 외침 -김문옥목사 2019.07.15
24 목련-김문옥목사 2019.07.15
23 마흔의 향기-김문옥목사 2019.07.15
22 부활... 이것을 네가 믿느냐?... -김문옥목사 2019.07.15
21 만약 지금 당신이 손에 쥐고 있는 것이 있다면 -김문옥목사 2019.07.15
20 책임 있는 이들의 향기가 아름답다 - 김문옥목사 2019.01.26
19 한 해가... -김문옥 목사 2019.01.09
18 이해와 인정 - 김문옥 목사 2018.12.09
17 희망 예찬--김문옥 목사 2018.11.21